• 최종편집 2024-04-14(일)
 

요즘은 건조하고 화기 취급이 많아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때이다. 특히, 건축 공사장에서 용접이나 절단 작업 중 불티로 인한 화재가 해마다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.

 

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화재를 분석해 보면 전체 화재 7,590건 중 108건(1.4%)의 공사장 화재가 발생했다. 화재 원인을 살펴보면 용접, 절단으로 인한 화재가 47건(43.5%)을 차지했다.

 

건설 현장에서 사용되는 시너, 페인트, 우레탄폼 등의 가연성 자재들은 용접 작업 중 불티에 의해 쉽게 착화되고 큰 화재로 번질 위험이 크다. 특히 대형 건설 현장은 가연성 자재를 지하 주차장 등 내부 공간에 보관하는 경우가 많아 화재 시 연소 확대 위험이 매우 커진다.

 

건설 현장에서 용접, 용단 작업 또는 화기 작업 시 화재 예방을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?

 

화재 예방을 위해 △ 용접, 용단 작업 시작 전에 불꽃받이 방염시트 사용, 주변 가연물 제거 및 정리 정돈 및 소화기 비치 △ 안전장비(보안경, 안전모, 안전장갑, 안전복, 안전화)착용 △ 가연물 주변 흡연 금지 △ 인화성 액체의 증기나 가스 등의 제거를 위해 작업 전에는 충분한 환기 △ 화재의 위험을 감시하고, 화재 발생 시 사업장 내 근로자 대피를 유도하는 ‘화재감시자’를 지정하고 배치한다.

 

공사장 화재는 발생 건수는 적지만 재산 피해가 큼으로 공사장 화재 예방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.

주로 용접 불티와 부주의, 안전에 대한 소홀함으로 발생함으로 안전 수칙을 의무적인 행동으로 옮겨야 공사장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.

 

화재는 타인의 집이나 건물에서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라, 안전관리를 소홀히 하면 언제든지 자신에게도 닥칠 수 있는 재난이다. 공사장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여 귀중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자.

 

한선근.jpg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

태그

BEST 뉴스

전체댓글 0

비밀번호 :
메일보내기닫기
기사제목
[기고] 공사장에서 용접, 용단 작업 안전하게 하자
보내는 분 이메일
받는 분 이메일